본문 바로가기
음악 (Music)

무손실 스트리밍 TIDAL에 대한 단상

by 마이다스77 2016. 10. 20.
반응형



"TIDAL의 사용자 수는 올해 1 월 현재 1 만 7000 명 정도. WiMP 사용자를 더해도 51 만 2000 명. 대한 Spotify는 유료 사용자 1500 만명. 무료 사용자는 6000 만명으로 추정됩니다."

우연히 일본 웹사이트에서 위와 같은 기사를 봤습니다.
고음질 음원에은 타이달 만한 덧이 없는 것 같습니다. 무손실 음원을 듣기 위해서는 매달 $19.99을 비용을 지불해야됩니다.
매달 음반을 한 두장씩 구입한다고 생각하면 그리 비싼 금액은 아닌 것 같습니다. 그러나 무료 음원에 익숙해진 사람들에게는 엄청 비싸 보일런지도 모르겠습니다.

제가 앞으로 평생 타이달을 사용한다면 약 12달*19.99*50년~ 12000달러로 약 1400만원정도 소요되겠네요.
약 2500만곡을 1400만원으로 평생 소장한다면 꽤 괜찮은 상품 같은데 저만 그렇개 생각할지도...

타이달을 사용해보면 언제 어디서나 듣고 싶은 곡을 들을 수 있고 음질은 시디 수준이기 때문에 아주 만족스럽고 윤택한 음악 생활이 가능합니다.
더우나 MQA 음반이 제공된다면 192kHz/24bit 수준의 고음원도 제공이 가능하기 때문에 음원에 대한 고민이 사라집니다.(내년에는 제공 할지 모르겠네요.)

문제는 사용자가 생각보다 너무 적네요.
제가 전 세계 인구중에 17000명 안에 들어가는거네요. ^^;
타이달에서 더 좋은 서비스를 위해서 어떤 노력을 하는지 체감이 되지 않습니다. 간혹 설문 조사를 하고 콘서트 할인 하는 정도인데 지원한다던 MQA는 일정도 알 수 없고 정식으로 한국에서 서비스 하지도 않고 각 국가별로 차별화 된 서비스를 하는 것 같지도 않습니다.
그리고 개인적으로 마음에 안드는 것은 첫 화면에 오라오는 음원들이 제 취향과 무관한 타이달 취향(?)의 음악만 보여주는 것도 불만입니다.
사용자 확보를 위한 지속적인 개발이 제대로 이루어지고 있는가? 하는 의구심이 들정도로 변화나 개선점을 느끼기 어렵네요.
부디 사라지지 않고 계속 서비스 해주길 바래봅니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