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소니에서 5000만원정도 하는 초단초점 레이저 프로젝터를 정식 출시했습니다. 메인 시장이 아닌 제품임에도 불구하고 지속적으로 새로운 제품을 개발하고 발표해 주는 소니에 경의 표합니다. 

소니는 1 월 29 일 "Life Space UX"의 초단 초점 4K 프로젝터 "LSPX-W1S"을 공식적으로 발표했다. 가격은 좌우의 스피커와 캐비닛 2 개가 세트로 500 만엔 (세금 별도). 사전 주문 생산만 하며 사전에'긴자 소니 빌딩' 에서의 대면 판매만 된다.

ts_lifespace01.jpg소니의 초단 초점 4K 프로젝터 "LSPX-W1S"


 "LSPX-W1S"사양은 지난해 1 월 '​​2014 International CES'에서 선보였다 때와 거의 변함이 없다. 다른 회사 제품 4K 프로젝터와 같은 대각선 0.84 인치 SXRD 패널 (유효 885 만 화소)와 초단 초점 렌즈를 탑재 해, 본체 끝에서 벽면까지 약 17 센티미터의 거리에서 최대 147 인치의 대형 화면을 투사 할 수 있다. 벽에 딱 붙은 상태 (0 cm)에서도 최대 106 인치다. 그러나 SXRD 패널은 원래 화면 비율이 17:9 에 16:9 영상을 표시 한 경우 최대 140 인치가 된다.

ts_lifespace02.jpg벽에서 17 센티미터 이상 놓으면 초점이 맞지 않게된다

 또한 지금까지 초단 초점 프로젝터에서는 어렵다고 되어 있는 전동 줌 기능을 탑재하고 벽면까지 약 17 cm의 거리에서 최소 92 인치, 0 cm는 최소 66 인치까지 작게하는 것도 가능하다. 화면 크기를 작게 하면 빛이 집중되고 화면 밝기가 향상되어 체감 밝기가 배가된다. 예를 들어 BD 등의 영화를 볼 때는 크게, TV 방송에서는 밝기를 중시하여 작은 화면으로 구분을 할 수 있다고 한다. 화각과 영상 모드 설정을 메모리 내용에 맞게 쉽게 전환하는 '그림 포지션 '기능도 마련했다.

ts_lifespace03.jpgts_lifespace04.jpg전원을 켜면 최고위원회 덮개가 자동으로 개폐. 전원 버튼을 누른 후 13 초 정도 영상이 투사된다. 색상은 광학 부품의 열에 의한 수축이 있기 때문에 안정 될 때까지 시간은 걸리지 만 밝기는 최대 2000 루멘까지 빨리 도달하는


ts_lifespace05.jpgts_lifespace06.jpg내장 스피커 (왼쪽). 함께 캐비닛은 2 단 (오른쪽)


 광원은 청색 레이저 다이오드를 채용 해, 프리즘 분광하는 구조로 정밀 프리즘와 4K 패널의 정확한 위치 조정이 요구되는 광학 부품은 일본에서 핸드 메이드로 제조한다. 또한, 레이저 광원 교체 할 수 없지만, 광량과 색상의 변화가 적다고한다. 수명은 2 만 시간이며  "하루 5 시간 사용시 10년 정도에 해당한다."

ts_lifespace08.jpg-
ts_lifespace07.jpg영상 모드, 화질 등은 다른 4K 프로젝터와 공통

광량 조정을 자동으로 할 동적 컨트롤 기능 외에도, 트리 발광 디스플레이 기술로 색 영역을 확대. 4K 업 스케일링과 3D 화면을 지원하는 등 최신 영상 기술을 채용. 별매의 액티브 3D 안경 'TDG-BT500A "와 함께 사용하면 Blu-ray 3D 등을 즐길 수있다. 또한 소니는 영화 등의 영상 콘텐츠 시청에 가세 해 바다와 해변 등 풍경을 투사하여 공간을 연출하는 등의 방법도 제안하고있다.

ts_lifespace10.jpgts_lifespace11.jpg벽에 비추는 대형 화면이라는 특징을 살린 연출의 예 (그림은 별매)

ts_lifespace09.jpg

 외장은 알루미늄 소재를 메인으로 사용한 심플한 디자인으로 '존재를 주장하지 않고 인테리어 조화 '. 프로젝터에는 앰프를 탑재하고 좌우 스피커를 구동. 또한 AV 기기 나 BD / DVD 패키지를 수납 할 수있는 캐비닛이 2 개 포함하지만, 스피커 및 캐비닛의 AV 기기를 연결하는 케이블이 외부에 노출하는 것은 아니다.

 HDMI 입력 4 계통으로,이 중 1 ~ 3가 4K 지원 HDMI2.0 / HDCP 2.2 사양이되고있다. 나머지 하나는 과거의 AV 기기와의 연결 담보하는 보험으로 HDMI 1.4 사양이다.

구입하기 전에 사용자의 집을 방문

 소니는 1 월 30 일부터 「긴자 소니 빌딩 '에서'LSPX-W1S」의 전시를 시작한다. 서두에서 언급 한 바와 같이 완전 수주 생산품에서 수주에서 납품까지 걸리는 기간은 최대 90 일. 또한 납품 전에 전문가가 사용자의 집을 방문하여 설치 장소의 예비 조사를 실시한다.

 이러한 판매 방식을 채용 한 이유에 대해 소니는 "이번에는 단일 제품보다는 그것을 둘러싼 공간도 함께 판매 생각하고있다. 자신의 말로 제품에 전하는 동시에 납품 전에 사용자의 집을 방문하여 예비 조사를 실시해, 설치까지 따라한다. 통상 상품과 같은 도매 일치하지 않는다 "고 설명하고있다. 또한, 제품은 3 년간의 무상 보증 기간이 붙는다.

원문 : http://www.itmedia.co.jp/lifestyle/articles/1501/29/news059_2.html

반응형
Posted by 마이다스 마이다스77

댓글을 달아 주세요